_
_
illustrator/musician/curator
봄로야_Bom, roya
드로잉, 문장, 흥얼거림, 현장, 대화를
작업과 기획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Please email to:
bomroya@gmail.com
roya@hanmail.net

Follow me:
facebook_https://www.facebook.com/bomroya
instagram_https://www.instagram.com/bom_roya

Bomroya talks about materiality and places of loss and thought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ordinary days and illusionary days, and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by artwork and curatorial work using drawings, sentences, and murmurs. She also works in various art scenes including , a project of drawing novel and music album, and <0 page book>, an essay about reading. In addition, she published by herself containing a music album and drawings on memory and , a book and notebook made from scribbles. Also, in fall 2016 she had a solo exhibition in which she pursued cooperation with 10 artists and critics. She started her career as a curator in the independent culture scene in Korea and worked as a curator in Preparat lab and Gallery SKAPE. Currently, she actively works as an artist and curator in the visual art, for example, she was a member of the managing committee of SEOUL ART SPACE SEOGYO and of feminist art collective NoNewWork, and also planned and managed A Research on Feminist Art Now (2017), an archival exhibition on feminist art and artists in Korea. In addition, working as a member of SAYUJI, a collective organizing various programs and exhibitions regarding contemporary art, she has pondered upon the role of an artist and a mediator.

봄로야는 일상과 환상,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상실과 상념의 물성과 현장들을 드로잉, 문장, 흥얼거림 방식의 작업과 기획으로 풀어내고 있다. 2007년 20대 여성의 고민과 우울을 탐구한 자전적 그림 소설과 음반인 <선인장 크래커>, 독서를 통한 성장 에세이 <0 페이지 책>(2012), 짐 같은 기억을 수집하고 다룬 드로잉과 음반 <사라의 짐>(2014)을 만들었다. 또한 개인의 경험을 공간과 주변의 변화를 관찰하고 여러 예술가들과 협업한 전시 <답 없는 공간: 근사한 악몽>(2016)을 진행하였다. 개인 작업 외 근 10년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선보였다. 인디 문화씬 내 기획자로서의 활동을 시작으로 ‘프레파라트 연구소’, ‘갤러리 스케이프’ 큐레이터를 거쳐 최근 서교예술실험센터 공동운영단, 페미니즘 미술 콜렉티브 ‘노뉴워크’ 활동, 페미니즘 미술 작가 아카이브 전시 (2017) 총괄 기획 등 시각 예술 분야 내 작가, 기획자로서 활동 중이다. 또한, 현대 미술과 관련하여 다양한 프로그램과 전시를 만드는 사유지의 멤버로 활동하며 작가이자 매개자로서의 역할을 고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