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구부러진 안팎 그룹전 참여 (기획; 노뉴워크)
The Wraped Paper, group exhibition

2018.11.6~11.18
@탈영역 우정국

<수치의 치수>는 어린 시절 일상에서 쉽게 주고받았던 폭력의 무게를 가늠하기 위해 드로잉을 노동, 반복, 확산 등의 개념으로 사용한다. 구체적인 내용을 드러내기보다 찌르고 뿌리는 행위, 웃으며 넘어가곤 했던 자조적 몸짓의 물리적인 촉감을 가시화하여, 각자의 경험과 기억을 마주함과 동시에 수치심을 해소할 수 있는 감각이 공존하는 지점을 찾고자 한다.

utilizes drawing as a concept of labor, repetition, and expansion, in order to measure the weight of violence we easily ping-ponged in childhood. She visualizes actions of poking and spreading and physical texture of self-mocking gestures ignored with laughter, rather than to reveal concrete contents and aims to find out a point where one encounters each own experience and memory, and at the same time, resolves embarrassment through sensation.

촬영:홍철기 촬영:홍철기 촬영:홍철기